ILGA(International Lesbian Gay Bisexual Trans and Intersex Association)의 컨퍼런스에 가게 되었다.

지난 The WorldPride Human Rights Conference 2014 이후 두번째 세계적인 컨퍼런스 참여.

토론토에 다녀오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정말 많아졌었고, 그 후에 일가 컨퍼런스가 열린다는 이야기를 들었을때, 뭔가를 또 배워올 수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에 지원을 했는데, 운이 좋게도 또 지원을 받게 되었다.

토론토에 갈 때는 한국의 상황을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과 월드 프라이드를 구경하겠다는 목적이 있었다면, 이번엔 조금은 더 듣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간다.

올해 일가 컨퍼런스의 주제는 De-colonizing our bodies 이다. 몸의 탈식민지화? 정도 되는건가? 몸에 새겨지고, 혹은 몸을 욕망하는 것에 대한 낙인과 고정관념, 지배 구조에서의 해방 과정, 그리고 그것과 관련하여 우리가 세계를 어떻게 이해하는지, 무엇을 알아야 하는지에 대해 진행될 것이라는 (확실치는 않은 변역을 통한 ㅠ)설명을 읽어본다.

트랜스젠더 운동을 하면서 "몸"은 정말 다양한 위치로 놓여기도 하고, 이끝에서 저끝까지의 고민거리를 제공하기도 하는 주제이다. 한국에서 트랜스와 몸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직 시기상조인가? 라는 고민을 하기도 하고, 이미 몸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고 논의가 나오고 있기도 한데 나는 이것에 대해 아직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있나? 라는 생각도 들고, 혹은 나는 이미 그 논의의 속에 있는 것인가? 나는 내 생각이 있는건가? 없는건가? 나는 그 욕망에 대해서 무엇을 알고 있는가, 무엇을 비판하고 있고, 어떤 고정관념에 빠져 있는가에 대해 계속 되풀이하며 생각해 본다.

세계는 몸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나는, 거기에 가서 어떤걸 배워올 수 있을까? 사람들과 어떻게 소통할 수 있을까? 한국의 이야기를 어떻게 전하고 또 어떻게 받아올 수 있을까?

고민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여기에 이어 늘 그렇듯 한국을 비우는 열흘동안 내가 마무리 지어야 할 일들과 소통해야 하는 일들과, 찝찝하지만 남겨둘 수 밖에 없는 일들을 분류하는데도 골치가 아프다.

이 시점에, 이 상황에 내가 이렇게 훌쩍 컨퍼런스를 핑계로 한 외유를 가는게 괜찮은 것인지에 대한 생각도 있고, 나를 다지는 시간을 가지는게 필요하다면 가는게 뭐 어떻냐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그리고 무엇보다, 나보다 영어도 잘하고, 스페인어도 잘하고, 한국의 상황도 더 많이 나눌 수 있는 많은 분들이 이렇게 쟁쟁한데 내가 가서 한국의 어떤 이야기를 잘 나눌 수 있을지 무섭다. ㅠ_ㅠ

스페인어.... 난 하나도 못하는데 엉엉엉 ㅠ_ㅠ

한국에 돌아와서 또 이 모든 것을 잘 나누고 싶다. 전 세계의 성소수자 운동의 방향, 시각, 고민거리, 그리고 한국에서 배워야 할 점, 한국에서 차용하고 싶은 것, 국제 운동으로 함께 할 수 있는건 뭐가 있을지도 나누고 싶다.

OECD국가인 한국이라서 한국 성소수자 활동가들이 외국 행사에 지원금을 받는 것은 쉬운일이 아니다. 쉽게 얻은 기회가 아닌만큼, 스스로 짓누르는 마음의 압박이 하루가 다르게 커진다.

다녀오는 것 만으로도 의미가 있다는 것을 알지만, 그 이상의 의미를 만들어내고 싶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월급을 받고, 내가 하고 싶은 일로 지원금을 받아 프로젝트를 하고, 해외에 나가게 되었다. 어떤 이에겐 지긋지긋한 현실이고, 어떤 이에겐 꿈일지도 모르는 나의 현재.

내 앞을 다져온 활동가들이 있어서 지금의 내가 여기 있을 수 있음에 또 새삼 고마워진다. 활동을 지지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는 후원인분들에게도 감사드리고....

올해 내내 잦은 해외 탈출을 선언하는 나를 지지하고 응원해주고 기꺼이 내 일을 나눠가져주는 센터 활동가, 재단 활동가, 조각보 기획단들 모두모두 고마워요 ㅠ_ㅠ

부침이 많은 한해이다. 매년 굵직한 이슈가 터져나오고 활동가들의 고민은 커져만 간다. 지치고 함들텐데, 서로에게 힘받으며, 서로를 지지하며, 자신의 페이스대로 한발한발 계속 함께 걸어가는 성소수자 활동가들이 있어서, 나도 안심하고 이 길을 걸어간다.

컨퍼런스 간다는 소개로 시작해서 고민을 지나 사람들과 활동에 대한 간증으로 마무리;;;

여러분, 성적소수자 인권운동, 정말 재밌어요! 정말 의미있어요! 정말 신나요! 너무 좋아요!

잘 다녀올께요~

2014.10.25 ~ 2014.11.04 Mexico city.

2014/10/21 00:51 2014/10/21 00:51

Trackback Address :: http://candyd.com/tt/trackback/432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37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