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내 본명을 써서 활동과 지식을 팔아 돈을 벌었다.
(여기서 팔았다는 말은 부정적인 의미가 아니다)

처음 강의 제안을 받았을때,  선뜻 수락을 했던 것은 그간의 내 자격지심이 큰 몫을 했다.

2006년 이후 활동이란 것을 해오면서, 어느순간부터 나는 자격지심이 빠지기 시작했었다. 너무나 다양한 분야에 발을 담궜고, 너무나 다양한 관심사를 가지고 있었던 탓에 어떤 것도 나의 전문분야가 되지 못한다고 생각했었다.

특히나, 지렁이가 해소를 결정하면서 트랜스운동을 하지 않겠다고 생각했을때는, 난 도대체 무슨 운동을  이제 해야 하는가 하는 고민에 빠지기도 했다. 물론, 바이에 대한 관심을 놓고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그것도 당장 어떤 종류의 적극적인 활동으로 가져가야겠다는 구체적 계획도 없었기 때문이다.

뭐든지 하고 있지만 무엇도 하지 않는 것처럼 느껴지는 내 상태를 스스로 바라보게 될 때마다, 주위의 열심인 활동가 친구들을 볼때마다 내색하진 않았지만 (내색했으려나-ㅅ-) 내 자격지심 - 나는 도대체 뭘 하고 살았나 - 이 커졌던 것이 사실이다.

올해, 대학원 입학 이후 계속 준비하던 바이섹슈얼에 관한 석사 논문을 접고 트랜스젠더로 논문을 쓰기로 결정한 것은 다시는 트랜스 운동을 하지 않겠다고 생각(만) 하며 살았던 지난 몇년만의 정말 큰 결심이었다. 사실은 놓지 않고 있었던 트랜스젠더 운동에 대한 스스로의 욕구를 인정한 것이었고, 다른 이유들이 아닌 나의 욕구로 트랜스젠더 운동을 바라보고 가지고 가고 있음을 받아들임이었다.

그래서 이 정신없는 와중에도 정말 낚아채듯이 강의를 넙죽 받아먹었다.

큰 결심으로 본명을 내걸었다. 개인 활동가 캔디가 아닌 소속을 학교 이름을 쓴 것은 이 활동을 또 다른 종류의 공식적인 인생의 커리어로 가져가겠다는 결심을 한 것이기도 했다. 강의록을 쓰고 PPT를 만드는 시간 내내 마음이 풍족했다. 뭔가 활동을 처음 시작했을때의 두근거림과 비슷했던 것도 같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은 방법으로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하는 것. 원했던 기회였고, 도전해보고 싶었던 방법이었다.

뭐, 그래서... 드디어 오늘 강의를 했다.

길지 않은 시간 25분이었지만,  낯선 대중들 앞에서 처음엔 고개도 못들고 목소리도 달달달 떨려서 미치는 줄 알았다. 강의도 끝나고 질의응답도 끝나고 사람들과 마주했을때, 가만히 다가와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해주시는 분들이 사실은 미치도록 감사했다.
이 사람들의 이해도와 관심도와 그런거 다 필요없이, 진심이든 빈말이든 다 필요없이 강의 잘 들었다는 인사가 어찌나 감사하던지.

강의에 대한 자신감의 문제보다, 내가 알고 있는 지식, 내가 해왔던 지난 몇년간의 활동이 의미있는 것이었다는 스스로의 안심이 크다. 내가 해왔던 활동이, 그냥 시간지내옴이 아니었다는 확인할 수 있어서 기뻤다.

앞으로 어떤 활동을 하던지, 오늘의 이 경험이 나에겐 용기를 줄 것이다. 그리고 이젠 좀 당당히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난, 트랜스젠더 활동가이다.


2012/11/18 21:06 2012/11/18 21:06

Trackback Address :: http://candyd.com/tt/trackback/414

  1. 루카리오 2012/11/23 01:49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와.. 대단한 용기를 내셨네요.
    닉네임이 아닌 본명을 내걸으셨다는 건 정말 대단한 용기를 내신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트랜스젠더 활동가가 계시다는 것은 ftm으로서 정말 든든한 일이에요. ㅎㅎ

    • CandyD 2012/11/25 13:43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든든한 일이라 말씀해주시니 감사합니다. ^^ 더 열심히 치열하게 살고 싶어요.

  2. dha 2012/11/23 14:09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완전 축하하고 응원합니다 (짱이야)


◀ PREV : [1] :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 [37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