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를 바이섹슈얼이라고 말하는 것은 중요하다. 물론 어떤 정체성이든 자신을 명명하는 것은 중요한 일일 것이다.

하지만, 바이섹슈얼이라고 스스로를 이야기 하는것은 특별하다.(라고 나는 생각한다)

헤테로 사회에 내가 성소수자임을 커밍아웃 하는 것이고,

동성애자 사회에 나는 동성애자가 아님을 커밍아웃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둘 다에게 이해 받으면 좋으련만, 가끔은 어느 누구에게도 이해받지 못하고 상처를 받게 되는 경우가 꼭 생긴다.

어떤 사람들의 말처럼 바이는 사귀는 애인에 따라 헤테로 사회에서는 헤테로인척 하고, 동성애자 사이에서는 동성애자인 척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커밍아웃 하는 많은 동성애자가 그러하듯 그것은 자신을 속이는 일인것이다. (그렇다고 모두가 커밍아웃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글은 절대 아니다)바이도 나 스스로 자신에게 당당하고 싶다는 목소리인데 그게 지지받고 싶은 곳에서 마저 지지를 받지 못한다는 것을 아는 순간 어쩌면 그들은 혼돈에 빠질지도 모른다.

그냥 두가지 정체성을 갈라내서 다른 쪽에 대해서는 아예 눈과 귀를 막고 살아야 하는걸까?

어떤 L커뮤니티에서 바이라는 글이 올라오면 "너희만의 커뮤니티를 만들어서 가라!"라는 말을 많이 한다. 너희만의 커뮤니티라니. 얼마나 더 갈라내고 싶은걸까? 왜 바이라고 하면 "일부 양다리를 걸치는 바이"이야기를 하면서 그래서 바이가 불편하다라고 이야기 하는걸까. "일부 미친 레즈비언들"도 분명 있는데, 그들을 레즈비언으로 인정하는 것과 바이를 인정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고 생각하는걸까?

바이를 바이가 아니게 만드는 것은 바이섹슈얼 스스로가 아니라 "돌아오면 된다"라고 말하는 헤테로들이나 "바이는 불편하다/ 여자(게이커뮤니티라면 남자)를 만나면 레즈비언인거 아니냐 / 남자(여자) 만날까봐 불안하다"라고 말하는 동성애자들인것이다.

동성애자들은 이성애자 커뮤니티에서 겪은 상처들을 고스란히 바이들에게 보여주고 있다는 것을 모르는걸까? 알면서도 '우리'는 다르다고 생각하는걸까?

바이섹슈얼이 바이섹슈얼일 수 있는 것은 스스로의 명명이지만,
바이가 바이이지 못하게 하는것은 그들을 인정하지 않고 (어떤 방식으로든) 비판하는 이들이라는 것을 주지해야 한다.


LGBT의 뜻과 의미를 잊지 말자. 너무나 흔히 말하는 차이와 차별을 잊지 말자.

차별받는 이들 안에서 또 되풀이 되는 차이와 차별은 없었으면 한다.





2010/08/09 19:43 2010/08/09 19:43

Trackback Address :: http://candyd.com/tt/trackback/369

  1. 비밀방문자 2010/10/05 13:50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2. BI 2011/03/22 23:32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갑자기 눈물이 핑 돌았어요. 아, 이런 거구나,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한 여자를 사랑했고 한 남자를 사랑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애인은 제가 바이섹슈얼이라는 것을 알고 있어요. 말하지 못한 긴 시간이 너무 괴로웠고 결국 커밍아웃을 하면서도 이기적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왜냐하면 이 남자는 애인의 커밍아웃을 느닷없이 당한 거니까요. 어쨌든, CandyD님의 말씀에 공감합니다. 어느곳에도 속할 수 없는 외로움이라는 것은 우리에게도 분명 있으니까요. 오히려 더더욱 속할 곳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혐오를 이해함으로써 오는 괴리감도 있습니다. 솔직한 말로 편하려면 편할 수 있는 것이 바이섹슈얼임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저도 그것을 일부 이용했고 그걸 깨닫고 아주 씁쓸했거든요. 스스로에게 당당할 수 없는 것은 정말 큰 문제고 괴로움이죠. 이성적으로야 숨기면 편하다는 것을 알지만, 그렇게 되지 않거든요. 게다가 저의 경우는 제가 바이섹슈얼임을 인식하고 있지만 누군가는 '탈반을 했다.'라고 이야기하기도 하죠. 겨우 한 명의 동성과 연애를 했고 이제 이성애인과 연애를 하면서 왜 거기에 집착을 하냐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게 저인 걸요. 정체성, 아이덴티티는 결코 그렇게 아무렇게나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 아닌데 말이죠. 사실 '탈반'이라는 용어는 개인적으로는 혐오감마저 느끼는 표현입니다만, 일부 누군가에게는 정당하고 고마운 표현일 수도 있겠죠. 그들을 나무라거나 비판할 의도는 없습니다. 횡설수설함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건 님의 포스팅에 지금 지나치게 공감해버렸렸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인 경험을 빌어 이야기하자면 이건 쿨해질 수 없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끊임없이 고민하지만 끝내 답도 없는 이야기지요. 다만 스스로가 가장 행복해질 수 있는 길로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바이섹슈얼이기 때문에 진지하게 커밍아웃을 해도 얼버무리려 하는 사람들에게 사실 가끔 상처받기도 하지만 저는 커밍아웃 한 것을 한 번도 후회한 적이 없습니다. 내 울타리 안으로 들어왔다고 생각되어지는 사람이 있으면 아직도 충동이 입니다. 커밍아웃을 할 것인가. 이제는 필요 없지 않냐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아직도 그래요. 님의 말씀을 듣고 싶습니다. 가끔 와서 글을 보고 가겠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드려요.^^

  3. y 2011/06/06 02:32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이반분들은 일반분들에게 커밍아웃하기도 힘들뿐더러,
    커밍아웃을 했을 때 차별을 받고, 욕을먹고, 수근거림을 듣기 일수죠.
    바이섹슈얼도 마찬가지로 일반분들에게 그런 대우를 받구요.(물론 일반분들 모두가 이반을 경멸하진않지만요.)
    솔직히 일반분들에게 커밍아웃하는것이 결코 쉬운일이 아니잖아요.
    힘들고, 마음고생하고, 걱정하고, 고민하고 ..
    바이섹슈얼은 같은 이반분들에게까지 그래야하니까
    이런 현실이 너무 안타깝고 슬픕니다.
    바이섹슈얼을 차별하고 싫어하는 동성애자 분들은
    자신들이 경멸하고 싫어하며 이해를 못하는
    그리고 "우리도 당신들과 똑같은 사랑을 하고있는거예요! 왜 차별하죠? 동성애를 인정해달라!"라고 연신 외쳐대며 싸우고있는 대상인
    <호모포비아>들과 같다는 걸 알고있을까요..?
    제가 아는 레즈비언인 동생에게 제가 바이란건 말을 안하고
    "넌 바이를 어떻게 생각해?"라고 물어보니
    "싫어하진않아. 하지만 바이랑은 연애안해. 솔직히 꺼려져."라고 말하더군요.
    도대체 뭐가 꺼려지는거죠 ?
    물론 어떤 말들이 나올지는 압니다만 한가지 한가지 따져보면 맞는이유가 없어요.
    자신들의(동성애자들의) 오해에 대한 문제는 미친듯이 반박하고 따져대며
    근거없는 소리 하지말라는둥, 색안경끼고보지말라는둥 하면서
    막상 자신들은 바이섹슈얼들에게 호모포비아들이 이반들에게 하고있는 행동을 그대로 하고있잖아요. 그런 동성애자분들은 모순덩어리들이죠.
    이성애자들의 연애와 사랑, 그리고 동성애자들의 연애와 사랑에서도 있는 문제와 잘못들을
    꼭 양성애자만 하듯 말하는것도 마음에 안들구요.
    그리고 동성애자분들은 자기자신을 속이고, 자신이 사랑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들(일반)에게까지 자신을 속이는 것에대하여 괴로워하는데
    양성애자는 "속인다."라는 것을 헤테로 사회와 동성애자 사회. 두곳에 하고있으니 더 괴로울 수 밖에 없고
    또한 커밍아웃했을 때 차별과 냉대도 두곳에서 다 받아야하구요.
    그런것들 하나하나가 너무 힘들고 괴롭고 답답하고
    호모포비아들을 싫어하면서 호모포비아같은 행동을 하는 동성애자분들에게도 화가나구요.
    "우리를 차별하지마." "그런식으로 생각하지마." "우리의 사랑도 너희와 똑같아."
    "그 이유는, 그 근거는.." "그건 오해야." 라는 말을 아무리해도
    이반을 경멸하고 싫어하는 호모포비아들처럼
    바이섹슈얼분들께서 아무리 그런 말을 해도 바이를 경멸하고 싫어하는 동성애자분들이 있겠죠.
    이런 모순적인 사람들과 상황이 너무 싫네요.

    • Candyd 2011/06/07 13:46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예전과는 그래도 많이 달라졌다고 생각하는데, 여전히 포비아적 행태를 보여주시는 분들이 꽤 있죠. 그런 분들을 접할때마다 마음 한구석이 싸- 해져요. 왜 이해를 못하는걸까요......
      하지만, 세상은 조금씩 변하고 있고, 바이를 둘러싼 세상들도 조금씩 변할꺼라고 믿어요. 믿어야죠 :)
      그러니, 우리 모두 힘내요.

  4. 2012/07/08 02:19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저는 남자 바이예요. 얼마 전, 게이 감독의 동성애자에 대한 영화를 보면서 정말 힘들었어요. 나는… 대체 어디지? 나는 여기도, 저기도 아닌데… 왜 바이 이야기는 없지?
    몇 명한테는 바이섹슈얼이라는 것을 밝혔지만, 도저히 남자와 현재의 애인에게는 할 수 없는 커밍아웃이라는 거 너무 힘들더라구요… 모두에게 배척당할 것 같은 두려움…
    모두와 같지만, 모두와 다른…

    • CandyD 2012/07/08 04:32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토닥토닥... 바이의 커밍아웃은 동성애자들에게 하는 거라던 말이 생각이 납니다. 바이에 데인 사람도, 그래서 바이에 편견을 가진 사람도 많은것이 사실이기도 해요. 하지만, 요즘엔 점점 더 바이 라는 것이 그저 하나의 정체성이라는 것을 사람들도 받아들여가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너무 두려워마세요. 나의 정체성이 바이인것이지 너를 사랑하는 내가 또 다른 성의 사람을 동시에 사랑한다는 것이 아니다. 라는 것을 애인에게 말해주세요. :) 왜 이야기하냐고? 너와 나의 내밀한 부분을 나누고 싶어서.

  5. someone 2013/06/03 11:22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며칠 전 '이성' 인 친구가 제게 바이라고 고백했어요. 저 역시 바이섹슈얼이고요. 지금까지 살면서 저는 두 명에게 커밍아웃을 했지만, 반대로 누군가의 커밍아웃을 듣게 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네요.
    그가 커밍아웃을 한 순간, 반사적으로 '나도 바이야' 라고 말해버렸어요. 조금 놀라던데요 ㅎㅎ 아마도 저는 현재 스트레이트에 가까운(하지만 여전히 가능성은 존재한다고 생각해요.)지라 일반인인 줄로 알았나 봅니다.
    그는 이게 첫 번째 커밍아웃이라고 하더군요. 저는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 친구가 커밍아웃의 상대로 바이섹슈얼인 저를 선택했다는 점에서요(물론 그는 제가 바이인 걸 몰랐다지만).
    만약 내가 포비아였다면. 철저한 레즈비언이었다면. 그랬다면 어땠을까.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머리로 이해하는 것과 가슴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 아니겠나요. 바이섹슈얼이 갖는 특유의 고민... 그걸 완벽히 이해할 사람은 정말 드물다고 믿어요.
    보다 조금 일찍 성정체성을 깨달아 힘들어했고, 받아들이고 난 지금. 최선을 다해서 그를 도와줄 생각입니다.

    조금 빗나간 얘기일지도 모르나, 그와 저는 크리스천입니다. 성정체성과 종교는 서로 떼어놓을 수 없는 사이인 것 같아요. 선배의 입장에서 스스로를 부정하지 말게끔 힘을 주고 싶네요.

    종종 홈페이지 들리겠습니다. 캔디님을 응원합니다.

  6. CandyD 2013/07/08 11:11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좋은 댓글을 이제서야 발견했네요. 두분의 상호 커밍아웃을 축하드리며, 서로의 정체성으로 더 돈독하고 행복한 친구사이가 되시길 기원드립니다. :) 자주 뵈어요


◀ PREV : [1] : ... [52] : [53] : [54] : [55] : [56] : [57] : [58] : [59] : [60] : ... [374] : NEXT ▶